제 목 [와인] 보졸레 누보
글쓴이 관리자   2010-11-23 21:45:04     : 3395  
 
프랑스 부르고뉴주(州)의 보졸레 지방에서 생산되는 포도주.

프랑스 부르고뉴주의 보졸레 지방에서 매년 그해 9월에 수확한 포도를 10월 말까지 저장했다가 숙성시킨 뒤, 11월 셋째 주 목요일부터 출시하는 포도주(와인)의 상품명이다. 원료는 이 지역에서 재배하는 포도인 '가메(Gamey)'로, 온화하고 따뜻한 기후와 화강암·석회질 등으로 이루어진 토양으로 인해 약간 산성을 띠면서도 과일 향이 풍부하다.

보졸레누보가 널리 알려지기 시작한 것은 1951년 11월 13일 처음으로 보졸레누보 축제를 개최하면서부터이다. 보졸레 지역에서는 그해에 갓생산된 포도주를 포도주통에서 바로 부어 마시는 전통이 있었는데, 1951년 이러한 전통을 지역 축제로 승화시키면서 프랑스 전역의 축제로 확대되었고, 1970년대 이후에는 세계적인 포도주 축제로 자리잡았다.

특히 1985년 프랑스 정부에서 매년 11월 셋째 주 목요일 자정을 보졸레누보 판매 개시일로 규정한 이래, 매년 이 날을 기다려 세계 각지의 수입업자들이 보졸레로 몰려든다. 6개월 이상 숙성시키는 일반 와인과 달리 보관하지 않고 빨리 마셔 버리는 와인으로, 발효 즉시 내놓은 신선한 맛이 생명이기 때문에 보통 출시된 지 2~3주 만에 바닥이 난다. 이 때문에 프랑스 정부에서는 이 와인들을 항공기·모터사이클·풍선기구·제트비행기 등 가리지 않고 가장 빠른 운송 수단을 이용해 세계 각지로 배송·판매하도록 하고 있다.

포도를 압축하고 3일만 지나면 일반적인 레드와인에서 발견되는 타닌과 페놀 성분의 신맛이 없어져 아주 쉽게 마실 수 있고, 또 과일 맛이 풍부해 레드와인이면서도 화이트와인과 거의 비슷한 맛을 낸다. 섭씨 10~14℃에서 가장 좋은 맛을 내며, 한 모금씩 마시기보다는 벌컥 벌컥 들이키며 마시는 와인으로 유명하다. 흔히 보르도에서 생산되는 와인을 '와인의 여왕'이라고 한다면, 보졸레누보는 '와인의 왕'으로 일컬어진다.
  검색목록 목록  
  게시물 17건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와인 아로마키트 관리자 15-05-15 2533
와인 2014년 4월 라벨불량 와인 행사 안내 관리자 14-04-13 2654
와인 와인의 포도 품종 관리자 11-07-05 7435
와인 와인 시음법 관리자 10-07-19 7148
32 와인 와인 테스팅(Testing) 용어 관리자 11-07-05 5516
30 와인 국가별 와인 레이블 용어 표기법 관리자 11-07-05 5215
28 와인 로버트 파커 빈티지 차트 ( 1981년 ~ 1998… 관리자 11-07-05 3532
26 와인 레드와인 제조과정 관리자 11-07-04 3768
25 와인 화이트 와인 제조과정 관리자 11-07-04 2845
24 와인 로제와인 제조과정 관리자 11-07-04 3332
23 와인 프랑스 샴페인의 제조과정 관리자 11-07-04 2435
22 와인 이태리의 명품와인 관리자 11-07-04 3720
21 와인 우리집의 훌륭한 와인셀러!! 김치냉장고!! 관리자 11-07-04 3531
20 와인 마시다 남은 와인은 어떻게 보관할까?? 관리자 11-07-04 4393
와인 보졸레 누보 관리자 10-11-23 3396
  목록
  1   2    
 
 
상호 : 탑와인주류 | 대표 : 박재현 | 사업자번호 : 206-26-96860 | 주소 : 서울시 성동구 아차산로 15길 10, 성원상떼뷰 1층 122호 (성수역 2번출구 550m) | TEL : 010-3284-1526